300만 송이 장미향 만끽...울산대공원 장미축제 22~26일 개최
300만 송이 장미향 만끽...울산대공원 장미축제 22~26일 개최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4.05.17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5종 장미 만개…공연 등 문화·체험행사 가득
김두겸 시장 "'꿀잼도시' 위상 국내외 알린다"
제15회 울산대공원 장미축제’가 22~26일 닷새간 울산대공원 장미원과 남문광장 일원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 모습.
제15회 울산대공원 장미축제’가 22~26일 닷새간 울산대공원 장미원과 남문광장 일원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해 축제 모습.

[울산시민신문] '2024 울산대공원 장미축제'가 22~26일 닷새간 울산대공원 장미원 일원에서 열린다. 도심 속 시민 쉼터로 자리잡은 울산대공원에서 열리는 장미축제는 2006년 1회를 시작으로 지난해 15회까지 총 462만여 명이 방문한 울산 대표 꽃축제다.

올해 축제는 '러브스토리 인 울산'을 주제로 5만6174㎡ 규모 장미원에서 265종 300만 송이 장미의 꽃향기와 함께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를 관람객들에게 선사한다.

축제는 대한민국 대표 꽃축제의 명성에 걸맞게 관람객에게 오랫동안 기억에 남을 즐거움과 행복을 선사하는 새롭고 다채로운 문화·체험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축제 첫날인 22일에는 성대한 시작을 알리는 개막식이 장미원 내 주 무대에서 펼쳐진다.

개막식은 불꽃 쇼, 레이저 쇼, 퍼레이드, 초대형 조형물 '마법의 장미' 점등, 울산시립교향악단과 가수 박정현의 공연 등으로 진행된다.

23∼26일에는 인기가수들이 참여하는 장미계곡 공연(로즈밸리 콘서트), 지역 문화예술인의 열린 무대인 러브뮤직 콘서트, 매직쇼와 다양한 거리공연으로 구성된 게릴라 공연 등이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부대 행사로는 전시·체험 부스, 푸드 트럭, 장미여왕과 장미인형 친구들이 함께하는 행진, 로즈랜드에서 만나는 회전목마, 어린이 장미원과 생태여행관 어린이 놀이공원에서 다양한 체험놀이 행사 등이 매일 준비된다.

시는 관람객 편의와 안전을 책임질 다양한 서비스도 마련한다. 더위를 식혀줄 간이 테이블을 행사장 곳곳에 설치하고, 주차난 해결을 위해 인근 주차장과 행사장인 울산대공원 남문 입구를 순환하는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소방긴급지원센터, 의료지원센터, 미아보호소, 분실물센터, 외국인지원센터 등 지원 시설도 부족함 없이 준비한다.

자세한 축제 일정은 장미축제 홈페이지(ulsanrosefestival.com)와 울산관광 홈페이지(tour.ulsan.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두겸 시장은 “올해 장미축제는 시민이 행복한 꿀잼도시 울산의 위상을 국내·외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방문객들에게 잊을 수 없는 5월의 멋진 날을 선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