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험을 떠나는 단추로부터/차영미
모험을 떠나는 단추로부터/차영미
  • 이시향
  • 승인 2024.06.04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험을 떠나는 단추로부터/차영미/단비어린이(2024.5)

 

 

 

 

 

 

 

 

 

 

 

 

 

 

 

 

 

 

 

 

 

 

책소개

차영미 시인은 모르는 것 투성이라고 자기를 소개합니다. 모르는 게 많아서 매일 새로운 존재를 만나고, 모르는 게 많아 매일이 모험이라고요. 모험에서 돌아온 시인은 거울을 마주합니다. 그러고는 불쑥 큰 ‘나’를 향해 웃어 보입니다.
오늘 모험을 떠난 시인은 무엇을 만났을까요? 시인과 함께 모험을 떠나 보세요. 돌아와서 거울을 보는 것도 잊지 말고요!

 

자자 소개

차영미

까치의 이웃이고, 오색딱따구리 팬이에요. 길고양이와 인사를 주고받는 사이고요. 전생에 나무의 먼 친척이었을 거라 생각하며, 눈먼 시를 주우러 골목길을 어슬렁거린답니다.
2001년 《아동문학평론》에 동시를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어요. 이주홍문학상, 최계락문학상, 열린아동문학상을 수상했고, 서울문화재단 창작지원금과 문화예술위원회 아르코창작지원금을 받았어요.
펴낸 책으로 《학교에 간 바람》 《막대기는 생각했지》 《으라차차 손수레》 《어진 선비 이언적을 찾아서》 등이 있어요.

 

출판사 리뷰

 

안녕, 안녕!
안녕이 많은 날,
오늘은 모험을 떠나기 딱 좋은 날!

은행나무가
은행잎을 떨군다, 노오랗게

자전거 탄 아는 형이
휘파람을 불며 지나간다, 휘이 휘이잇

강아지 산책 나온 옆집 할머니가
손을 흔든다, 함빡 웃으시며

직박구리가 떼 지어 앉아
아는 척을 한다, 삐익 삐이이이익

안녕, 안녕!
안녕이 많은 날.

_〈안녕, 안녕!〉 중에서

매일 보던 은행잎이 노오랗게 떨어지고, 가랑잎 더미에서 어둠이 바스락 소리를 내고(「어둠이 바스락」), 봄의 연둣빛 부리에서 지저귐이 쏟아질 것 같은 날(「이제부터 연두」), 차영미 시인은 모험을 떠납니다. 시인만 모험을 떠나는 게 아니에요. 축구하는 아이 옷에서 떨어진 단추도(「모험을 떠나는 단추로부터」), 노오랗게 떨어지는 은행잎도, 어둠도, 연둣빛 부리 끝에서도 모험이 시작됩니다. 저마다 새로운 ‘안녕’을 기대하며 세상에 나옵니다.

차곡차곡 쌓이는 모험의 기분, 상쾌함, 쑥 자라난 느낌.
모험 같은 하루를 보낸 아이들에게 보내는 시인의 응원

이름 모를 새들이
나를 이끌고

낯선 표지판이
나를 안내하는

언덕 너머
언덕 너머
언덕 너머

한 번도
가 보지 못한 곳까지 걸었지.

무지개는
거기 없었어.

그래도
나는 봤지.

돌아와
손을 씻다 본 거울 속

불쑥 커진 내가
그 속에서
웃고 있었지.

_〈너머〉 중에서

모험이 매일 즐거운 건 아닙니다. 길 가운데 오토카니 남은 강아지똥을 발견하는 날이기도 하고(「이게 아닌데」), 친구 없이 보내야 하는 심심한 날이기도 하고(「놀기 좋은 날」), 아무것도 찾지 못하는 날이기도 하지요(「너머」).

시인은 매일 아침부터 저녁까지 모험하는 아이들에게 시인만의 언어로 응원합니다. 너무 무거운 날엔 뻥 차 버리라고(「주문이 필요해」), 숨이 막힐 땐 조금만, 조금만 기다려 보자고(「차차」). 그리고 그런 날 거울을 보라고요. 거울 속에 쑥 자라난 ‘내’가 또 나를 응원할 거라고 말합니다(「너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