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퇴적토 쌓인 장생포 해저하수관로 준설...10월 준공
울산시, 퇴적토 쌓인 장생포 해저하수관로 준설...10월 준공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4.07.09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원 불편 해소 등 기대
울산시청
울산시청

[울산시민신문] 울산시는 남구 장생포 앞바다에 설치된 해저 하수관로 200m 구간에 대한 준설 공사를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공사는 이달 착공해 10월 준공 예정이다.

시에 따르면 해당 관로는 삼산동 일대에서 발생하는 하수를 용연수질개선사업소까지 이송하는 것으로 1998년 설치됐다.

관로 일부 구간이 장생포 앞바다 14m 깊이에 설치돼 관로 내부의 파손이나 누수 상태를 카메라로 확인하기 어려웠다.

이에 시는 2022년 초음파, 수중 탐사, 전기누수 탐사 등 다양한 기술을 접목해 해당 관로에 대해 조사했고, 이 결과 해저 하수관로의 70% 정도에 퇴적토가 쌓여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하수가 상시 관로에 가득 찬 상태로 흐르고 있어 그동안 준설 공사가 불가능했으나, 시는 최근 국내 기업이 관로가 가득 찰 때도 준설이 가능한 '분리배출식 준설' 기술을 개발함에 따라 이 공법을 적용해 공사에 들어간다.

시 관계자는 "준설 공사가 완료되면 오수 역류 등으로 인한 민원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