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노사민정협, '석화 위기 극복 공동선언문' 발표
울산 노사민정협, '석화 위기 극복 공동선언문' 발표
  • 정두은 기자
  • 승인 2024.07.09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청
울산시청

[울산시민신문] 울산시는 9일 제1회 노사민정협의회를 열고 '석유화학산업 위기 극복을 위한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협의회에는 김두겸 울산시장, 한국노총 울산지역본부 김충곤 의장, 울산상공회의소 이윤철 회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노·사·민·정을 대표해 울산의 주력산업인 석유화학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선언했다. 울산 석유화학업계는 최근 중국 석유화학제품 자급률 증가, 원유 가격 상승에 따른 영업 이익 악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날 현안 보고에서는 협의회 제1호 안건이었던 울산산재희생자위령탑 건립 추진 상황, 올해 노동정책 시행계획, 일·생활 균형 지원 시행계획 등을 논의했다.

울산시 노사민정협의회는 시와 노동자, 사용자, 시민이 협력해 상생 노사 관계를 구축하고, 노동 관련 주요 현안을 협의하고자 지난해 출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