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민 1인당 생활권 도시림, 전국 평균 1.8배
울산시민 1인당 생활권 도시림, 전국 평균 1.8배
  • 이원호 기자
  • 승인 2019.03.08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통계 조사,세계보건기구 WHO 권장 최소 수준 2배
시도별 도시림 면적

[울산시민신문] 울산이 도시지역 산림 및 녹화지를 의미하는 '도시림' 규모가 전국 도시 중 최고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울산시는 산림청(청장 김재현)이 2017년 말 기준으로 전국의 도시림 현황을 시도별로 조사해 발표한'전국 도시림 현황 통계(2018년 12월)'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통계는 산림청 및 지방자치단체가 관리하는 도시림 면적․인구․도시지역 면적 등을 2년마다 조사, 작성된다.

도시림은 '산림자원의 조성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산림 및 수목과 '도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법률'에 의한 공원 및 녹지가 포함되며 면 지역과 '자연공원법'에 따른 공원구역은 제외된다.

산림청 통계표

통계에 따르면 울산은 도시지역 인구대비 도시림 면적을 의미하는 '총도시림 면적 비율'이 58.78%로 나타났다.

시민들이 일상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서 산림․도시자연공원구역 등을 제외한'생활권 도시림'은 지난 통계(2015년 말 기준) 대비 7.6%가 증가한 17.87㎡/인으로 조사됐다.

'총도시림 면적율'은 전국 평균(46.71%) 보다 높고, '생활권 도시림'은 세계보건기구(WHO) 권고 기준인 9.00㎡/인, 전국 평균 10.07㎡/인 보다 훨씬 상회하는 수치로서 국내에서는 전국 특ㆍ광역시 중 최고 수준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시민이 휴식과 산책을 즐길 수 있고 미세먼지 등 다양한 환경개선 효과가 있는 '생활권 도시림'은 지금까지 울산시가 다양한 도시녹화사업을 통해 이루어진 성과로 평가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